北 당정 간부들, 사업소 찾아 근로자들 압박

- 전원회의 과업 관철 위해 동분서주

 

북한 노동당과 내각의 핵심 간부들이 주요 사업소에 총출동해 근로자들을 독려하고 경제발전을 위한 부문 목표 달성을 당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당과 정부의 지도 간부들이 올해를 사회주의건설과 우리 국가의 발전행로에 특기할 위대한 전환의 해, 변혁의 해로 빛내일데 대한 당중앙의 호소에 총 분기한 인민경제 중요부문 단위들을 찾아 일군들과 근로자들을 고무 격려하였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김덕훈 내각 총리, 조용원 당 조직 비서,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등이 각 도당 전원회의 확대회의 지도사업(10∼13일)을 전후로 김책제철련합기업소, 2.8비날론련합기업소, 순천화력발전소, 대안중기계련합기업소, 룡성기계련합기업소를 비롯한 기간공업 부문 기관을 찾았고, 또 사리원시 미곡농장, 김정숙평양방직공장, 혜산신발공장 등 농장·경공업 공장들도 방문했다.

 

통신은 "지도 간부들은 인민경제발전 12개 중요고지 점령을 위해 수립한 해당 단위의 사업계획을 청취하고 당정책 관철의 조향륜(운전대)을 틀어쥔 일군(간부)들이 혁신적인 사고 관점과 일본새를 가지고 완강한 투신력, 실천력으로 당결정의 무조건적인 실행을 견인할데 대하여 강조"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당과 정부 지도간부들의 정치사업에 고무된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천리마시대를 창조한 전세대들처럼 자력갱생, 견인불발의 증산투쟁으로 당중앙을 옹위하고 5개년계획완수의 결정적담보를 구축할 의지를 피력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해 말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올해 경제 분야 '12개 중요고지'를 선정하고 해당 목표 달성을 전 사회적으로 독려하고 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당론 발의…與, ‘이재명 방탄’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태원 참사 대응 부실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당론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일 의원총회를 열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신중론이 적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에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원들의 80% 이상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159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는데도 정부는 그 누구도 책임 있게 사과하거나 물러나지 않았다"며 탄핵소추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에서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사실상 대통령실이 수용을 거부한 만큼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표는 "헌법은 공직자의 법률위반에 대해 탄핵을 소추할 수 있게 규정했다"며 "이것은 국회에 요구한 책무인 만큼 다수당이 향후 결과를 예단하면서 좌고우면하는 것을 국민은 결코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즉시 이 장관의 직무가 중지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