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청년 육성에 혁명승패 좌우"…대 이은 충성 강조

- ‘사애청’ 창립 77주년, 청년 세대 중요성 부각
- 청년층의 충성 확보, 체제 안정의 관건 인식

 

북한이 17일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 창립 77주년을 맞아 청년 세대의 중요성을 부각하며 대를 이은 충성을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위대한 당의 손길 아래 위훈 떨쳐가는 애국청년의 대부대' 제하 기사에서 "당이 새세대 청년들을 어떻게 육성하는가 하는데 따라 혁명의 승패가 좌우되고 민족의 전도가 결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애국적이고 고상한 사상정신적 풍모를 지닌 청년들을 가지고 있는 나라는 어떤 고난과 세대교체 속에서도 끄떡없다"며 "그렇지 못한 나라와 민족은 세대가 바뀌고 시련의 바람이 불 때 쉽게 흔들리며 혁명의 명맥이 끊기우게 된다"고 주장했다.

 

사회주의애국청년동맹은 1946년 북조선민주청년동맹으로 창립됐다가 1951년 조선민주청년동맹, 1964년 사회주의 노동청년동맹, 1996년부터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으로 이름이 바뀌었다가 2016년에는 김일성-김정일주의청년동맹으로 바꿨다가 2021년 다시 지금의 명칭으로 변경했다.

 

청년동맹은 당원을 제외한 만 14∼30세 모든 청년·학생층이 반드시 가입해야 하는 청년단체로 맹원 수는 약 500만 명으로 추정된다.

 

김정은 정권은 청년층의 사상적 이완 경향 속에 고강도의 사상교육을 벌이는 한편 나름의 물질적 지원도 늘리는 등 각종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는 청년층의 변함없는 충성을 확보하는 것이 체제 안정에 시급한 요소라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당론 발의…與, ‘이재명 방탄’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태원 참사 대응 부실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당론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일 의원총회를 열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신중론이 적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에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원들의 80% 이상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159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는데도 정부는 그 누구도 책임 있게 사과하거나 물러나지 않았다"며 탄핵소추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에서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사실상 대통령실이 수용을 거부한 만큼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표는 "헌법은 공직자의 법률위반에 대해 탄핵을 소추할 수 있게 규정했다"며 "이것은 국회에 요구한 책무인 만큼 다수당이 향후 결과를 예단하면서 좌고우면하는 것을 국민은 결코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즉시 이 장관의 직무가 중지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