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김성태, 내의 바꿔 입을 정도"

- 與, 이재명 “국민 가스라이팅 시켜”
- 이재명 "김성태, 술먹고 전화한 적 있을수도…만난 적은 없어“

 

국민의힘은 1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관련 ‘키맨’으로 꼽히는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의 국내 송환을 부각하며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더불어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을 고리로 이 대표와 김 전 회장 간 관계에 대해 집중 공세를 이어갔다.

 

특히 이 대표와 김 전 회장이 서로를 모른다고 부인하고 있지만, 쌍방울 전 비서실장 A씨가 두 사람이 가까운 관계라고 법정에서 진술한 것을 거론하며 이 대표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범죄와 비리로 맺어진 둘 사이의 돈독한 관계는 의심되기 충분하다며 "조폭 출신 김성태 전 회장이야 그렇다 하더라도 낯빛 하나 안 변하며 거짓을 일삼는 이 대표 모습에서 뻔뻔함을 넘어 국민 무시까지 느껴진다"며 "내 말이면 국민들이 모두 속을 것이라 믿는 오만함이 가득 담긴 작태"라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쌍방울과의) 인연이라면 내의 사 입은 것밖에 없다'는 이 대표의 언급을 가리켜 "이 대표와 김 전 회장은 '내의를 사 입은 인연'이 아니라 '내의까지 바꿔 입을 정도로 가까운 사이'"라고 비꼬았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가 성남FC 후원금 의혹에 대한 검찰 진술서를 공개한 것을 두고도 "정작 검찰에서는 입을 닫고 있다가 갑자기 국민 모두를 강제로 배심원 삼아 국민참여재판이라도 할 모양"이라며 "국민배심원은 이미 마음의 판단이 서 있다. 진술서는 그만 넣어두기 바란다"고 비난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KBS 9 뉴스에 출연해 "(전화 통화와 같은) 경우는 혹시 모르겠지만 만난 일은 없다"며 "그 분 얼굴이 우리 아들과 닮았다고 하는데 저는 언론에서 본 게 처음"이라고 말했다.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당론 발의…與, ‘이재명 방탄’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태원 참사 대응 부실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당론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일 의원총회를 열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신중론이 적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에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원들의 80% 이상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159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는데도 정부는 그 누구도 책임 있게 사과하거나 물러나지 않았다"며 탄핵소추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에서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사실상 대통령실이 수용을 거부한 만큼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표는 "헌법은 공직자의 법률위반에 대해 탄핵을 소추할 수 있게 규정했다"며 "이것은 국회에 요구한 책무인 만큼 다수당이 향후 결과를 예단하면서 좌고우면하는 것을 국민은 결코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즉시 이 장관의 직무가 중지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