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제2의 푸에블로호 침범시 "적의 땅덩어리 통째로 없앨 것"

- 김정은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미 해군 정보수집함 푸에블로호 나포 55주년을 앞두고 '핵 대결'을 언급하며 또다시 자신들의 영해를 침범한다면 적의 영토를 통째로 없애버리겠다고 위협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날 '영웅조선의 선언은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불변이다' 기사에서 현재 전승기념관에 전시된 푸에블로호에 얽힌 이야기를 상세히 실었다.

 

이어 지난해 11월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를 현지지도하며 한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 발언을 다시 소환했다. 당시 발사한 ICBM은 최고고도, 비행거리, 비행시간, 낙하지점 등을 고려하면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신문은 "만약 제2의 푸에블로호가 우리 영해에 또다시 들어온다면 그 결과는 어떻게 될 것인가"라며 "우리의 자주적 존엄을 건드린다면 이번에는 적의 항구도시나 비행장 정도가 아니라 도발자, 침략자의 땅덩어리를 통째로 없애버리겠다는 조선의 대적의지는 결코 빈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푸에블로호는 장교와 승조원 83명을 태우고 1968년 1월 23일 북한 동해 원산 근해에서 정보수집 업무를 하던 도중 북한에 나포됐으며 그 과정에서 1명이 사망했고, 미국은 그해 12월 북한 영해 침범을 사과하는 문서에 서명하고서야 억류된 82명과 유해 1구를 돌려받을 수 있었으나 푸에블로호는 반환받지 못했다.

 

현재 북한은 푸에블로호를 평양에 전시해 반미 상징물인 전리품으로 선전하고 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당론 발의…與, ‘이재명 방탄’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태원 참사 대응 부실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당론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일 의원총회를 열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신중론이 적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에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원들의 80% 이상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159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는데도 정부는 그 누구도 책임 있게 사과하거나 물러나지 않았다"며 탄핵소추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에서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사실상 대통령실이 수용을 거부한 만큼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표는 "헌법은 공직자의 법률위반에 대해 탄핵을 소추할 수 있게 규정했다"며 "이것은 국회에 요구한 책무인 만큼 다수당이 향후 결과를 예단하면서 좌고우면하는 것을 국민은 결코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즉시 이 장관의 직무가 중지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