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무기거래' 와그너그룹, "우리가 무슨 범죄?"

- 미, 와그너그룹 제재
- 외교부, “美와 긴밀히 소통해 대응할 것”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의 민간 용병회사 와그너 그룹이 북한으로부터 무기를 제공받은 일로 미국의 제재 대상에 오르자, 와그너 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은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백악관에 이의를 제기하는 취지의 공개 서한을 21일(현지시간) 보냈다.

 

이는 전날 존 커비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북한이 와그너에 무기를 공급했다’는 증거가 담긴 사진을 전격 공개하면서 와그너 그룹을 '국제범죄조직'으로 지정, 추가 제재를 예고한 데 대한 반응이다.

 

커비 조정관은 와그너 그룹을 "광범위한 잔혹행위와 인권유린을 자행하고 있는 범죄 조직"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달 백악관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어기고 와그너 그룹에 보병용 로켓과 미사일 등 무기와 탄약을 판매했다고 밝혔으나, 북한은 관련 보도에 "황당무계한 모략"이라고 반응하며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유럽연합(EU)도 2021년 우크라이나와 아프리카 여러 국가에서 활동해온 와그너 그룹에 자체 제재를 부과한 바 있다.

 

한편,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매체 RIA FAN은 이날 와그너 그룹이 최근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 전선 솔레다르에서 전사한 우크라이나군 시신을 모국으로 돌려보내줄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RIA FAN은 프리고진이 "우크라이나군 시신을 존엄한 방법으로 돌려줘야 한다"고 언급했다면서, 향후 4∼5차례에 걸쳐 트럭 약 20대 분량의 시신이 반환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솔레다르는 최근 수개월째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격전을 벌이고 있는 바흐무트에서 10㎞ 정도 떨어진 소금광산 도시로, 총 길이 200㎞에 달하는 광산 지하터널이 군사 요새로 쓰일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미국이 북한과 러시아 간 무기거래 증거 사진을 공개하고 러시아 민간 용병회사인 '와그너 그룹'을 제재한 것과 관련해 우리 외교부는 미국과 긴밀히 소통해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2006년 채택된 대북제재 결의 '1718호'를 비롯해 이어진 '1974호'와 '2270호'를 통해 북한과의 모든 무기 거래를 금지하고 있다.

 

장 · 춘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당론 발의…與, ‘이재명 방탄’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태원 참사 대응 부실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당론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일 의원총회를 열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신중론이 적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에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원들의 80% 이상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159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는데도 정부는 그 누구도 책임 있게 사과하거나 물러나지 않았다"며 탄핵소추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에서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사실상 대통령실이 수용을 거부한 만큼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표는 "헌법은 공직자의 법률위반에 대해 탄핵을 소추할 수 있게 규정했다"며 "이것은 국회에 요구한 책무인 만큼 다수당이 향후 결과를 예단하면서 좌고우면하는 것을 국민은 결코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즉시 이 장관의 직무가 중지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