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북침 핵전쟁 다그칠 흉심", 尹정부 맹비난

- 北, 설 연휴에 '막말 행보' 재개
- 통일부 겨냥해 "동족대결부 파멸 재촉해"

 

북한 매체들이 설 연휴에 우리를 향해 막말을 쏟아내며 한동안 잠잠했던 비난 행보를 다시 시작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1일 '제 무덤을 파는 길' 제하 기사에서 윤석열 정부의 5년간 군사력 건설과 운영계획을 담은 '2023~2027 국방중기계획'을 두고 "국방비를 해마다 평균 6.8%씩 올려 앞으로 5년 동안 수천억 달러의 혈세를 탕진할 기도를 드러냈다"며 "북침핵전쟁 준비를 다그치려는 대결흉심의 발로"라고 맹비난했다.

 

매체는 "숱한 혈세들이 들어간 괴뢰군의 무장장비들이 지난해 오동작과 대형사고를 일으켜 톡톡히 망신만 당하지 않았는가"라며 "제 손으로 제 무덤을 파는 미련하고 어리석은 자들이 바로 윤석열 괴뢰역적패당"이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또 다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국방중기계획을 겨냥해 "대대적인 군비확장과 이른바 '한국형 3축 타격 체계' 구축 따위는 우리 공화국의 강력한 군사적 위력 앞에 당황망조한 자들의 부질없는 발버둥질"이라며 "그런다고 미국의 식민지고용군, 허재비(허수아비) 무리인 괴뢰군의 실체가 가리워지겠느냐"고 비아냥댔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28일 '튼튼한 국방, 과학기술 강군, 따뜻한 병영'을 목표로 한 '2023~2027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올해부터 2027년까지 5년 동안 300조 원이 넘는 국방비를 투입하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장착한 중형 잠수함을 추가 확보하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한편 또다른 선전매체 려명은 이날 '반통일부의 본색을 드러낸 역적무리들' 제하 기사에서 "괴뢰 통일부 관계자들은 새해 정초부터 그 무슨 '위협'과 '도발' 타령을 늘어놓고, 괴뢰 국회의 현안 보고라는 데서 '북의 군사적 도발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기염을 토했다"며 "비약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우리의 군력 강화에 질겁하여 '동족대결부', '반통일부'로서의 본색을 더욱 드러내고 스스로 파멸을 재촉하는 어리석은 행위"라며 통일부를 거세게 비난했다.

 

한편 아직 북한 군부의 특이 동향은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나, 새해 첫날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처럼 적당한 때를 노리며 언제든 군사적 도발을 재개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민주, 이상민 탄핵소추안 당론 발의…與, ‘이재명 방탄’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태원 참사 대응 부실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당론으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2일 의원총회를 열어 탄핵소추안 발의 여부를 논의했으나 신중론이 적지 않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주말에 당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원들의 80% 이상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159명의 무고한 생명이 희생된 대형 참사가 발생했는데도 정부는 그 누구도 책임 있게 사과하거나 물러나지 않았다"며 탄핵소추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또한 이 장관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에서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사실상 대통령실이 수용을 거부한 만큼 탄핵소추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박 원내대표는 "헌법은 공직자의 법률위반에 대해 탄핵을 소추할 수 있게 규정했다"며 "이것은 국회에 요구한 책무인 만큼 다수당이 향후 결과를 예단하면서 좌고우면하는 것을 국민은 결코 바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즉시 이 장관의 직무가 중지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