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생각] 칼잡이를 고용한건 누구였지?!

URL복사

- 특수부(特殊部)라는 이름의 검찰
- 야만(野蠻)의 횡포를 즐겼던 부류들이 누구였나
- 문명(文明)의 야수(野獸)가 다시 깨어날 때, 정화(淨化)의 시대 열려...

 

일본의 검찰조직은 조용하지만 무섭기로 유명하다. 죽은 듯 조용히 움직이지만 검찰수사라는 이야기가 나오자마자 부터는 상황이 완전히 달라진다. 기세등등하던 일본 정치권도 그때부터는 살길을 찾으려 사분오열되고, 급기야 할복(?)사태로 까지 이어지기도 한다.

조직의 수장정도는 대국민 사과와 함께 현 위치에서의 사퇴 등등 대략 짐작이 되는 수순으로 가기 마련이다.  바로 거기에 일본 검찰, 보다 구체적으로 ‘도쿄지검 특수부’가 있다.

 

현 정권 들어 소위 적폐수사라는 무차별 칼부림에 고용된 이가 바로 한국의 정통 특수부 검사 출신 윤석열이었다. 정치권에 특수부 출신들이 몇 있지만, 하나같이 내외부의 평가는 ‘꼴통’들이다. 다시 말해 정무적 감각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그야말로 검사스러운 존재들이다.  상황이 이쯤되면 조직내에 뭔가 그럴 수밖에 없는 문화(?)라는 것이 존재할 법한데...

혹자는 이렇게 말한다.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그냥 합법적으로 폭력행사를 부여받은 조폭들이라고..’ 맞는 말이긴 한 것 같다.

 

              

 

그런 합법적 조폭을 정권의 중심부에 데려다가 칼춤 한번 제대로 추게 했던 장본인들이 지금 ‘인권’이라는 단어 자체를 말살시키고 있는 ‘대깨문’ 들이다. 이들을 히틀러의 나치와 비슷하다고 비판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내로남불, 아시타비(我是他非) 등등 오로지 자신들의 잣대로만 세상을 보고 평가하고, 심지어 단죄하려는 아주 사악한 습속들이 이들 DNA에 있음직하다.

 

이런 야만(野蠻)의 횡포를 마냥 즐겼던 부류들이 그 횡포(?)가 자신들을 향하자, 더 이상 참지 못하고 폭발해버린 형국이 지금이다. 숨겨 논 야수(野獸)가 제대로 기상(起床)한거다.

그래서 문명(文明)으로 계속 이어져야 할 대한민국은 과거의 야만, 그것도 한번도(보다 정확히 말해 대한민국 탄생 이후) 경험하지 못한 해방 정국에서 남로당 야수들이 설쳤던 당시의 야만으로 시계를 돌려놓았다.

 

야수들에게 경고하건대,  해방이후 남로당이라는 야만의 야수들은 대한민국이라는 국가를 세우려는 문명의 야수를 필연적으로 세상에 나오게 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

문명의 야수들은 야만의 야수들을 제압하는 역사적 사명 위에 자랑스럽게 사라졌지만, 학습된 경험으로 인해 이제는 야만의 뿌리까지 말살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시대적 소명으로 되살아난다는 것을 말이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북풍(北風)이 내려온다!!!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비명소리가 모든 뉴스의 일면을 장식하는데도, 문정권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여전히 대북 ‘평화 쇼’만을 강조하고 있다. 근대국가에서 군의 창설 목적이야말로 싸울 적을 규정하는 것인데, 지속적으로 무장해제 되고 주적개념이 사라진 국군은 이제 문정권의 케케묵고 왜곡된 친일파 척결 선동에 휘둘리는 느낌이다. 그 결과, 국군은 자유우방인 일본을 주적으로 삼아야 할지 헷갈리는 정도가 되었다. 과연 문대통령의 말대로 북한이 생명공동체로 삶과 죽음을 같이해야하는 피붙이의 존재라면, 대한민국 국군도 북한이 주적으로 삼고 있는 미국에게 총부리를 겨누어야 하는 것 아닌가 말이다. 가붕개로 조롱받는 국군 매일같이 터져 나오는, 총체적으로 육·해·공군이 모두 관련된 성추행사건과 조롱섞인 조국의 ‘가붕개’(가재, 붕어, 개구리)들이 벌이는 당나라 군대 패러디 선전·선동이 문정권 들어서서 꾸준하게 와해되고 있는 국군을 더욱 비참하게 형해화시키고 있다. 그래도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는 6·25 전선에서의 유명했던 시 한 구절을 상기하며... 대한민국 국군의 충성스런 결기를 품은 채, 이 악물고 문정권의 조롱과 무장해제를 위한 반역 정책을 버텨내는 일선 지휘관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