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뫼의 우리역사 길라잡이] 색목인(色目人)은 정말 눈동자 색깔이 달랐을까

URL복사

- 색목인은 원이 지배한 다양한 종족의 서역인 지칭
- 원(元)과 고려는 천자-제후라는 사대관계 체결
- 중국, '팍스 몽골리카' 흉내내며 '팍스 시니카(Pax Sinica)' 획책

 

13세기 세계사는 칭기즈칸(成吉思汗·1162~1227)에 의해 황인종의 세계 지배, 이른바 팍스 몽골리카(Pax Mongolica) 내지 팍스 타타리카(Pax Tatarica)가 열렸다.

5세기 훈족 아틸라(Attila)의 유럽 공격 이후, ‘푸른늑대’라 불리는 몽골군대가 지치지 않는 기마술과 신무기인 투석기(회회포)로 유럽을 기습해, 황화(黃禍·The Yellow Peril)가 나타나 아시아의 타타르(달단)가 라틴어에서는 타르타르(지옥)가 됐다.

 

아시아에서도 힘의 균형이 파괴돼 몽골의 세력권 아래에 놓이는 변화가 나타났다. 칭기즈칸의 손자인 쿠빌라이(세조)가 대원제국을 건설해(1271), 한족(漢族)의 남송을 멸망시켜(1279) 한족의 역사가 단절됐다.

 

당시 고려는 ‘최씨 무신정권’으로, 강화로 천도까지 하며 무려 6차례 대몽전쟁을 치르며(1231~1259) 항몽의지를 불태웠다. 몽골도 고려의 끈질긴 항쟁에 놀라 고려를 복속시키기 보다는 부마국이라는 특수한 관계를 설정해 황금씨족인 원나라 공주들이 고려 국왕과 혼인을 했다.

곧 원과 고려는 천자·제후라는 조공·책봉의 사대관계를 처음이자 유일하게 체결했다. 그런 과정에서 몽골풍(체두변발·만두·증류식소주·설렁탕·샤브샤브)과 고려양[고려병(떡)·고려만두·인삼주·생채(쌈)·고려청자] 등의 문물 교류가 활발히 이뤄졌다.

 

한족 대신 중국의 새로운 지배자가 된 소수 유목민족이 세운 원제국은 다수의 한족을 효율적으로 통치하기 위해 ‘원대사등인(元代四等人)’이라는 신분제도를 확립했다. 내용인즉 1등급은 몽골인(국인), 2등급은 색목인, 3등급은 한인(장강 이북의 한족), 4등급은 남(송)인[몽골에 강하게 저항한 장강 이남의 한족] 등으로 분류했다.

 

그런데 원제국은 자신보다 바로 아래인 2등급에 유럽·아시아 계통의 아랍인·터키인·이란인 등 20여 다양한 부족을 색목인(서역인)이라 부르고 재정권을 부여해 실무를 일임했다.

우리는 그동안 이 다양한 종족의 서역인을 색목인이라 하며 피부와 눈동자 색깔이 달랐다고 생각했으나 그것은 명백한 오류이고 극장의 우상(Idola)이다. 색목인은 ‘제색목인(諸色目人)’의 준말로 ‘제색(諸色)’은 ‘여러’이고 ‘목(目)’은 눈동자가 아니라 세목을 의미한다[아카시아는 장미목(目)에 속함]. 그러므로 색목인은 색깔 있는 눈동자를 가진 사람이 아니라 여러 종류의 사람을 뜻한다.

 

 

작금 중국이 칭기즈칸을 한족에 포함시켜 위대한 중화민족이라 칭하고, 민족시인 윤동주도 중화민족으로 둔갑시키는 역사왜곡을 서슴지 않고 있다. 팍스 몽골리카를 흉내 내어 중국몽(中國夢)으로 팍스 시니카(Pax Sinica)를 획책하는 저들의 시도를 주시해야 할 것이다.

 

이 영 철  <前 목원대 교수 / 선진사회만들기연대 역사포럼 운영처장>

핫 뉴스 & 이슈